동원산업, 인도네시아 재난 구호 성금 5억 루피아 지원
동원산업, 인도네시아 재난 구호 성금 5억 루피아 지원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동원산업(사장 이명우)이 강진과 쓰나미로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의 재난 복구를 위해 5억 루피아(한화 약 3700만원)의 성금을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동원산업에는 약 500여명의 인도네시아 선원들이 근무 중이다. 최근 인도네시아 재난 소식을 접한 직원들이 동료의 모국을 위해 자발적으로 성금을 모금하기 시작했고 회사도 매칭그랜트를 통해 총 5억 루피아의 후원금을 조성했다. 해당 성금은 적십자를 통해 인도네시아의 재난 피해지역 주민들을 돕는 데 쓰일 예정이다.

앞서 인도네시아는 지난달 28일 술라웨시섬 북부 팔루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7.5의 강진 및 쓰나미에 의해 현재까지 2000명이 넘게 사망하는 등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은 "국내 원양업계의 가장 큰 가족인 인도네시아 선원들의 모국에서 재난이 발생해 안타깝고 빠른 시일 내에 피해가 복구되길 바란다"며 "피해 복구에 선원들과 회사의 성금이 작으나마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해양수산부의 '2018 원양선원통계연보'에 따르면 국내 원양업계 외국인선원 총 3810명 중 2540명이 인도네시아 국적이다. 인도네시아는 동원산업뿐 아니라 국내 원양업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국가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