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병원, 장애인 의무고용 저조...서울대병원 최저
국립대병원, 장애인 의무고용 저조...서울대병원 최저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2017 국립대병원 부담금 납부 현황(단위: 백만원, %). 신경민의원실 제공
2013~2017 국립대병원 부담금 납부 현황(단위: 백만원, %). 신경민의원실 제공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최근 5년간 국립대학교 병원 장애인 의무고용 부담금이 190억 원을 넘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립대학교 병원은 공공기관으로, ‘장애인 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에 따라 월 평균 상시 100명 이상의 근로자를 고용한 공공기관은 정원 대비 3.2%(2013~2016년 3.0%)를 장애인으로 의무고용해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고용노동부 장관 고시에 따른 의무고용부담금을 내야 한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의원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2013~2017년) 전체 190억 원의 부담금 중에서 서울대학교병원 부담금이 93억 원 가량으로 49%를 차지했다.

서울대학교병원의 장애인 의무고용 위반 부담금은 ▲2013년 13억 원 ▲2014년 18억원 ▲2015년 19억원 ▲2016년 21억원 ▲2017년 22억원으로 매년 증가했으며, 경북·전북·제주·충남대학교병원도 매년 증가 추세를 보였다.

서울대학교병원 다음으로 가장 많은 부담금을 내고 있는 곳은 부산대학교병원 26억원, 경북대학교병원 25억원, 전남대학교병원 13억원 순이었다.

신경민 의원은 “장애인고용에 모범을 보여야 할 공공의료기관이 법으로 규정된 최소한의 의무조차 다하지 않고, 국민 세금으로 의무고용을 면피하고 있다”며 “이는 심각한 도덕적 해이이므로 명단 공개, 의무고용률 평가 지표 변경 등의 제도 변경에 앞서 대학병원이 자발적으로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