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중국 난징에 전기차배터리 2공장 세운다
LG화학, 중국 난징에 전기차배터리 2공장 세운다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LG화학이 2조여원을 들여 중국 난징시(南京)에 두 번째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세운다. 

LG화학은 23일 남경 빈강(滨江) 경제개발구에서 전기차 배터리 2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2공장은 축구장 24배 크기인 6만평 부지에 지상 3층으로 만들어진다. 내년 말 상업생산에 들어갈 예정으로 2023년까지 2조1000억원을 투자해 연간 50만대 이상의 생산 능력을 갖출 계획이다.

LG화학이 남경에 배터리 생산기지를 추가로 설립한 데는 지정학적 이점이 크게 작용했다.

2공장 부지는 2015년에 세운 1공장과 45km 떨어져 있어 공장 운영에 있어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다. 배터리 원재료 수급도 용이하다. 강소성 우시에 위치한 중국 '화유코발트'와의 양극재 합작 생산법인과의 거리는 180km로 접근성이 뛰어나다.해당 법인은 2020년부터 연간 4만톤의 양극재를 생산하게 된다.

이날 행사 참석한 박진수 부회장은 "남경 2공장에 최신 기술과 설비를 투자해 빠르게 성장 중인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수요를 대응할 수 있는 세계 최고의 공장으로 확실히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