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수도권 매립지에 태양광 이용 '미세먼지 방지숲'
한화그룹, 수도권 매립지에 태양광 이용 '미세먼지 방지숲'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 제공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한화가 인천에 '미세먼지 방지숲'을 조성해 미세먼지 저감활동에 나선다.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은 지난 27일 인천광역시 서구에 위치한 수도권 제2 매립지에서 '한화 태양의 숲 7호: 미세먼지 방지숲' 조성을 위한 식수 행사를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행사에는 한화커뮤니케이션위원회 최선목 사장과 사회적기업 트리플래닛의 김형수 대표, 일반시민과 한화그룹 임직원 등 총 100여명의 '태양의 숲 원정대'가 참석했다. 한화는 앞으로 한 달 동안 축구장 3개 크기(2만㎡) 부지에 6000그루의 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한화그룹 최선목 사장은 "탄소에너지를 사용하지 않은 친환경 숲이 태양의 숲의 경쟁력이라고 생각했는데 행사에 참여해서 보니 이렇게 주말 행사임에도 열정으로 참여해준 시민 분들이 태양의 숲의 경쟁력"이라고 말했다.

수도권 제2 매립지는 중국발 미세먼지가 수도권으로 유입되는 바람길에 위치하고 있어 미세먼지 방지에 있어 중요한 지역이다. 한화에서는 이번 숲 조성에 느티나무, 소나무, 대왕참나무 등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높은 수종을 심어 바람길의 중심에서 미세먼지 방지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다음달 말까지 조성될 이번 태양의 숲은 한화의 태양광 발전설비로 생산한 전기로 키운 묘목들을 심는다. 묘목을 키우기 위해서는 전기가 필요한데 보통은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반면 이번 태양의 숲에 사용된 묘목은 화석연료의 이용 없이 태양광 발전으로 에너지를 조달해 완전한 친환경 숲을 완성한 것이다. 

'한화 태양의 숲'은 한화그룹이 사회적 기업인 트리플래닛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2011년부터 국내외에 친환경 숲을 조성해온 프로젝트다. 몽골 토진나르스 사막화 방지숲을 시작으로 중국, 한국 등지에 6호의 숲을 조성한 바 있다.

이번에 조성하는 7호 숲까지 더하면 약 133만㎡의 면적(축구장 180여 개 규모)에 총 49만9000여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이렇게 조성된 숲은 해당 지역의 사막화 방지, 수질 정화, 대기 정화, 토사유출 방지와 같은 효과를 거두고 있다. 

한화그룹은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핵심사업 중 하나로 키워가고 있으며 사업을 통해 기후변화 문제와 에너지 빈곤 문제를 해결하고자 힘쓰고 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