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물류센터서 잇단 사망사고...전면 작업중지
CJ대한통운 물류센터서 잇단 사망사고...전면 작업중지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고우현기자] CJ대한통운 대전물류센터에서 작업을 하던 30대 직원이 트레일러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31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10시께 대덕구 문평동 소재 CJ물류센터에서 A(57)씨가 몰던 트레일러가 짐싣기 작업을 하던 B(33)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중상을 입은 B씨는 대전 을지대학교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30일 오후 6시 20분께 숨을 거뒀다. 

B씨는 당시 택배 짐싣기 작업 후 컨테이너 문을 닫다 택배물건을 실으려고 후진하던 트레일러에 끼여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난 물류센터는 지난 8월 물류센터에서 상·하차 아르바이트를 하던 20대 대학생이 컨베이어벨트에서 작업하다 감전돼 숨진 적이 있는 곳이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경찰은 A씨가 후진을 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대전지방고용노동청은 CJ대한통운 대전물류센터에 대해 전면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노동청 측은 "기존에 쌓여 있는 물류는 출고하고 추가적으로 들어오는 물류에 대해서는 입고 금지하는 조건으로 전면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노동청은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재해발생 원인조사에 들어가는 한편 물류센터 관계자들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이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