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백혈병 중재안...최대 1억5000만원 보상
삼성전자 반도체 백혈병 중재안...최대 1억5000만원 보상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현진기자] 삼성 반도체공장 백혈병 피해자 문제에 대한 조정위원회의 중재안이 발표됐다.

앞서 지난 7월24일 삼성전자와 백혈병 피해자 대변 모임 '반올림' 측은 반도체 직업병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의 중재안을 무조건 수용하기로 약속했다.이번 중재안에 따르면 1984년 5월17일 이후 1년 이상 반도체·LCD 라인에서 근무하다 질병을 얻은 임직원 전원이 보상 대상자다.

'삼성전자 반도체 등 사업장에서의 백혈병 등 질환 발병과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는 1일 반올림 측에 전달한 중재판정서를 통해 "중재판정서에서 중재한 사항의 적용범위는 삼성전자의 반도체 및 LCD 생산부문에서 근무하거나 퇴직한 임직원 및 사내상주협력업체, 그리고 반올림 피해자로 한다"고 밝혔다. 

조정위에 따르면 암과 희귀질환의 보상대상자는 ▲1984년 5월17일 이후 1년 이상 삼성전자의 임직원 및 사내상주 협력업체의 임직원으로 근무한 자(고문·자문·자문역·사외이사는 제외) ▲반도체 및 LCD 라인에 1년 이상 근무한 자 또는 직무상 반도체 및 LCD 라인에 1년 이상 출입이 인정되는 자 등이다.

이 밖에 ▲2028년 10월 31일 전에 지원보상을 신청한 자 ▲퇴직한 이후 질병이 발생한 경우, 비호지킨림프종, 뇌종양 등 중추신경계암, 폐암 및 호흡기계 암, 난소암, 유방암은 퇴직 후 15년 이내, 그 외의 암은 퇴직 후 10년 이내, 그리고 희귀질환은 퇴직 후 5년 이내 질환이 발병한 자 ▲만 65세 전에 해당질환이 발병한 자 등도 보상대상자다.

삼성전자에서 2015년 9월부터 실시해 온 '반도체·LCD 퇴직자 지원제도'는 이 중재판정에 따른 지원보상업무가 시작되는 날을 기준으로 폐지한다.

반올림 피해자에 대한 지원보상규정은 삼성전자와 반올림 사이에 중재방식을 합의한 2018년 7월24일을 기준으로 조정위원회에 제출한 반올림 소속 치해자 53명으로 하되, 삼성전자의 '반도체·LCD 퇴직자 지원제도(2015년 9월~2018년 10월31일)'에 의해 보상받은 자는 제외된다.

중재판정서에 따르면 삼성전자 측은 이달 말까지 회사 홈페이지에 사과의 주요내용과 중재판정에 따른 지원보상 안내문을 게재하게 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 7월 조정위 중재안을 무조건 수용하기로 합의한 바에 따라 조정위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