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3분기 영업이익 8358억원…비정유사업 호조
SK이노, 3분기 영업이익 8358억원…비정유사업 호조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스트레이트뉴스 김현진기자] SK이노베이션이 지난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8358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7% 감소했다고 2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매출액은 14조9587억원으로 27.6%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4594억원으로 34.0% 감소했다. 

올해 들어 누적 연결 기준으로는 매출액 40조5628억원, 영업이익 2조399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지난해의 같은 기간 누적 영업이익보다 184억원 증가한 금액으로, 3년 연속 3조원대 영업이익이 가능할 전망이다. 

사업별로 보면 화학∙윤활유 및 석유개발사업 등 비정유부문이 3분기 실적을 이끌었다. 해당 부문이 3분기 실적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6%에 이른다. 

화학사업은 파라자일렌(PX) 시황 호조의 수혜를 입었다. PX 스프레드 강세 영향으로 전년 대비 195억원 증가한 3455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석유사업은 환율 상승과 마진 개선 효과에도 유가 상승폭 축소에 따른 재고관련이익 감소와 운영비용 증가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1180억원 감소한 4084억원으로 집계됐다. 4분기에는 등∙경유 중심의 수요를 바탕으로 양호한 시황이 전망된다. 

윤활유사업은 132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비수기 진입으로 판매 물량은 감소했으나 고부가제품 판매를 늘렸다. 

석유개발사업에서는 지난 7월 진행된 페루 광구 정기보수로 인한 판매 물량 감소에도 판매 단가 상승과 운영비용 감소 영향으로 전년 대비 271억원 증가한 718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SK이노베이션 측은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에 따른 손익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업구조·수익구조 혁신을 더욱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