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고 시험문제 유출' 학교는 지금 떨고 있다
'숙명여고 시험문제 유출' 학교는 지금 떨고 있다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월 5일 서울 강남구 숙명여고에서 경찰이 이 학교 교무부장이 2학년인 쌍둥이 딸 2명에게 시험 문제를 유출해 성적을 올렸다는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가운데 학생들이 이동하고 있는 모습.
경찰은 지난 9월 5일 서울 강남구 숙명여고에서 경찰이 이 학교 교무부장이 2학년인 쌍둥이 딸 2명에게 시험 문제를 유출해 성적을 올렸다는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스트레이트뉴스 고우현기자] 숙명여고 학부모들이 이른바 '쌍둥이 시험 문제 유출' 의혹 수사가 진행되는 두 달 간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학교 측에 강한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애초 숙명여고 쌍둥이 시험 문제 유출 의혹은 지난 7월 중순 학원가 등을 중심으로 제기됐다. 

1학년 1학기 당시 전교 59등과 121등이던 쌍둥이 자매가 2학기 이·문과 전교 5등 및 2등, 2학년 1학기 각각 이·문과 전교 1등을 했고, 아버지가 학교 교무부장이라는 사실이 퍼지면서 논란이 됐다. 

시교육청은 특별감사를 통해 자매가 나중에 정답이 정정된 시험문제에 변경 전 정답을 나란히 적어낸 경우가 몇 차례 있었던 것을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서울 수서경찰서가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숙명여고 시험 유출 의혹 수사를 의뢰 받은 건 지난 8월 31일이다. 숙명여고 학부모 일부는 그보다 하루 앞선 30일부터 '내신 비리 전수 조사', '쌍둥이 성적 무효 처리' 등을 요구하며 평일 밤마다 촛불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학교 측은 그러나 사회적으로 큰 파장이 초래됐는됐음에도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공식적인 입장 표명이 불가능하다"는 태도만 고수하고 있다. 이에 '숙명여고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30일 학교 측에 공개질의서를 보내기도 했다. 

질의서에는 ▲교무부장과 쌍둥이가 아직 무죄라고 생각하나 ▲숙명여고 정상화를 위해 학부모와 왜 소통하지 않나 ▲쌍둥이의 수많은 수상 내역이 정상이라고 생각하나 ▲교무부장과 쌍둥이에 대한 파면과 퇴학 계획 유무 ▲과거 이번 사건과 같은 내신 비리 정황이 있었는지 ▲이번 사건은 교무부장 혼자 개입한건지 ▲3심 판결전까지 징계하지 않는다고 발언한 교사 징계할 것인지 ▲쌍둥이 0점 처리와 성적 정상화 미루는 이유 ▲상피제 당장 실시하지 않는 이유 ▲학생과 학부모 등에 사과할 계획이 있는지 등 10개 질문이 담겼다.

비대위는 같은 달 16일에도 "언론 보도를 통해 쌍둥이의 피의자 입건이 공식 확인됐다"면서 숙명여고 2학년 학생들의 성적 정상화, 전직 교무부장 파면 등을 요구하는 문건을 학교 측에 보냈다.

숙명여고 측은 이마저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학부모들은 학교 측에서 별 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자 "너무 답답하다"고 한 목소리를 내며 시교육청에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 학부모의 "고사 중 부정행위를 했거나 동조한 학생에 대해 해당 고시를 0점처리하는 규정을 두고 변호사 자문을 받겠다고 하셨는데 공식 입장이 나오셨냐"는 물음에, 시교육청 장학사는 "수사 결과가 발표된 게 아니라서 계속 논의 중"이라며 변호사에게 자문 받은 내용에 대해서는 "말해줄 수 없다"는 대답 뿐이다.

학부모들은 의혹 당사자에 대한 답변이 아니라 사안에 대한 대처법이라도 말해달라는 입장이다.

또 다른 학부모는 "당장 피의자들을 어떻게 해달라는 건 아니다. 다만 만약 수사 의혹이 사실로 밝혀졌을 때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도 말해주지 않아 화가 난다"고 비판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1일 브리핑을 통해 "수능 시험이 열리는 이달 15일까지는 (숙명여고 쌍둥이 시험유출 의혹) 수사를 마칠 것"이라고 밝혔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