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3대책에도...시중은행 가계대출 올들어 '최대'
9.13대책에도...시중은행 가계대출 올들어 '최대'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현진기자]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에도 지난달 주요 시중은행의 가계대출이 올들어 최대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의 지난달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560조7999억원으로 전월(555조8300억원)보다 4조9699억원 증가했다. 전월 증가액 3조4379억원보다 확대된 것으로 올들어 최대폭으로 늘어난 수준이다.

특히 신용대출은 100조원을 돌파하며 증가폭이 크게 확대됐다. 지난달 이들 은행 5곳의 신용대출 잔액은 101조2277억원으로 전월(99조1105억원)보다 2조1171억원 증가했다. 이는 올들어 가장 큰 증가폭으로, 지난 9월 추석 연휴와 맞물려 자금 수요가 늘어나면서 카드값 결제 등을 위해 마이너스 통장 대출 등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주택담보대출은 전월보다 2조126억원 늘어난 396조9197억원으로 집계됐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대출 규제책이 발표되기 직전인 지난 8월 2조8770억원으로 정점을 찍은 뒤 9월 2조6277억원, 지난달 2조126억원으로 둔화되고 있다.

정부의 규제로 신규 대출 수요가 수그러든 측면이 있다. 다만 지난 1년간 월평균 증가액 약 1조9400억원에 비해서는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기존에 분양된 아파트 중도금이나 잔금대출 등 집단대출을 중심으로는 증가세가 이어지는데 따른 것이다. 

개인사업자 대출은 증가세가 다소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5개 은행의 개인사업자대출 잔액은 220조1745억원으로 전월보다 1조5882억원 증가했다.

지난 8월 증가액이 2조909억원에 달했으나 9월 1조5667억원으로 내려앉은 뒤 비슷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증가액은 지난 1년간 월평균 증가액 약 1조7500억원에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이다. 임대사업자 대출에도 LTV(담보인정비율) 규제가 적용되는 등 강화된 규제책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향후 대출 증가세는 둔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지난달말 소득 대비 모든 대출의 원리금을 따져 한도를 정하는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규제가 본격화돼서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