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이선권 냉면발언 사실 확인 안돼"
청와대 "이선권 냉면발언 사실 확인 안돼"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이 받은 엄청난 환대 훼손할 정도 아니다"
이 총리 "남북관계 전반에 대한 평가로 이어지면 안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는 5일 이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막말 시리즈에 정치권 중심으로 논란이 확산되자 입장을 내놨다.

이선권은 지난 9월 평양 정상회담 오찬장에서 우리 재계 총수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 가냐’ 는 취지의 오만 가득 찬 면박을 줬고, 지난달 5일 10·4선언 11주년 기념 평양 공동행사 만찬에선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의장을 가리켜 ‘배 나온 사람에게 예산을 맡기면 안된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져 결례논란에 휩싸였다.

청와대는 이선권의 이 같은 발언에 논란이 커지자 "현재는 사실관계가 밝혀지지 않은 상태"라는 입장을 내놨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말이라는 게 앞뒤의 맥락을 잘라버리면 그 의미가 전혀 다르게 해석돼 칭찬이 비난이 되기도 하고 비난이 칭찬으로 바뀔 수도 있다"고 말했다.김 대변인은 도 "이 위원장의 발언이 남쪽의 예법이나 문화와 조금 다르다고 할지라도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갔을 때 받았던 엄청난 환대를 훼손하는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 위원장의 발언이 '공격적 레토릭'이라는 지적에 "지금 나오는 말들을 '공격적 레토릭'이라고 싸잡아서 하나로 설명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선권 위원장의 발언 논란에 대해 "사실관계가 확인 안됐고, 맥락과 내용을 전체적으로 파악해야 한다"며 "그런 것 없이 남북 관계 전반에 대한 평가로 이어지면 안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