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피해자·시민사회, SK케미칼 엄정 수사 촉구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시민사회, SK케미칼 엄정 수사 촉구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모임과 시민단체들이 검찰에 SK케미칼을 수사 의뢰하기로 결정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연합 단체인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모임 너나우리와 3,4단계폐섬유화와 폐렴 사망자의 유족과 피해자 모임, 촛불계승연대 천만행동, 환경단체 글로벌에코넷 등 시민단체들은 9일 오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힐 계획이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3,4단계간질성폐질환모임 피해자들과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 송운학대표, 글로벌에코넷 김선홍상임회장, 공정산업경제포럼, 기업윤리경영을위한시민단체협의회 등이 참석한다.

3,4단계간질성폐질환모임 김미란 대표는 “SK케미칼의 전신인 유공은 1994년 국내 최초 가습기 살균제 개발했고 1996년 이번 사고의 원인물질인 PHMG 역시 국내 최초 개발해 국내 독점 공급했다”며 "검찰은 흡입독성에 대한 안전성을 미확인한 책임을 수사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K케미칼과 애경산업이 제조, 판매한 CMIT/MIT 원료공급자 SK케미칼이 가습기 살균제 사건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며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사망자가 1358명이 넘고 사망자 포함 피해자가 6186명에 달하고 있어 명백한 사회적재난 참사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검찰이 가습기 살균제 원흉인 원료물질을 생산하고 살균제를 제조한 SK케미칼(현 SK디스커버리)을 엄정하고 올바른 수사를 통해 사망자의 억울함을 풀어주어야 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