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수산시장 상인 수협 단전·단수 조치에 '긴급구제' 요청
노량진수산시장 상인 수협 단전·단수 조치에 '긴급구제' 요청
  • 한승수 기자 (hansusu78@gmail.com)
  • 승인 2018.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꺼진 구 노량진 수산시장
불꺼진 구 노량진 수산시장

[스트레이트뉴스 한승수기자] 노량진 구 수산시장 상인들이 수협의 단전·단수 조치로 인해 생존권을 위협 받고 있다면서 국가인권위원회에 긴급구제를 요청했다. 

인권위는 단전·단수 조치 첫 날인 지난 5일 오후 노량진 구시장 상인 측으로부터 긴급구제 요청을 접수했고 8일 기초조사를 위한 현장 상황 확인을 나가 면담까지 마쳤다고 밝혔다.

인권위 측은 이날 기초조사 결과에 따라 현 상황에 개입할 수 있는 지에 대한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앞서 수협은 지난 5일 오전 9시께부터 노량진 수산시장 구시장 전역에 단전과 단수를 단행했다. 수협은 지난 10월 30일 공고문과 내용증명을 통해 이를 고지했다.

수협은 노량진수산시장 부지에 카지노가 있는 복합 리조트를 건설할 계획이다. 수협 측은 "지난 달 23일까지 4차례 명도집행을 실시했으나 불법시장 상인 및 노점상 연합회의 집단 폭력행위로 무산됐다. 명도집행으로는 더 이상 정상화할 수 없다는 판단 하에 단전과 단수를 시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상인들은 "신시장에 입주할 만한 상황이 아닌데 일방적으로 요구하고 전기와 물을 끊어버리는 건 명백한 갑질"이라며 "생선들이 모두 썩고 장사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수협측은 "노량진 구 수산시장 상인들에게 현대화 시장의 점포를 진즉 제공한 뒤 수없이 이전을 요구해왔다"며"이번 조치는 서울시의 허락을 받고 정당하게 집행하는 불가피한 조치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