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재인의 포용국가' 큰 그림 나올까?
[뉴스&] '문재인의 포용국가' 큰 그림 나올까?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스트레이트뉴스 고우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부터 5박 6일 동안 싱가포르·파푸아뉴기니 순방을 떠난다. 이번 순방에서는 최근 강조한 '포용국가'의 비전을 대외적으로 밝히고, 국제사회의 동참을 설득하는데 주력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참석차 오는 13일 출국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먼저 13~16일 3박 4일 동안 싱가포르를 방문해 한·아세안 정상회의,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EAS 등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한데 이어 파푸아뉴기니로 이동해 17~18일 이틀 동안 APEC 정상회의에 나선다.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아세안 및 APEC 회의 참석은 취임 후 두 번째로, 지난해 같은 기간 아세안 및 APEC 참석 차 인도네시아·베트남을 방문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정부의 '신남방 정책'을 국제사회에 천명하는 기회로 삼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순방 앞쪽의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보다는 뒤쪽에 예정된 APEC에 무게 중심을 실을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11월 정부의 신남방 정책을 국제사회에 천명하는 계기로 삼았던 아세안 정상회의에서는 그동안 추진 성과를 소개할 것으로 보인다. '사람 중심의 상생 번영을 통한 평화 공동체 조성'이라는 신 남방정책의 상세한 이행 계획을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제20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내년 한·아세안 관계수립 30주년을 기념하는 한편, 신남방 정책의 이행에 속도를 내기 위해 내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를 제안할 예정이다. 

이어 파푸아뉴기니에서 예정된 제26차 APEC 정상회의 참석이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순방의 핵심을로 볼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정의 새 과제로 삼은 '포용국가 비전과 전략'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인정받는 계기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9월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포용국가 전략회의'에서 빈부·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소득재분배 및 교육안정망 구축, 국민연금제도 개편, 성평등 정책 등 골자로 하는 5대 사회정책을 제시한 바 있다. 이후 기회가 될 때마다 '포용국가'의 개념을 소개해 오고 있다.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만이 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유도할 수 있다는 게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포용국가 비전의 핵심이다. 소득 재분배를 통해서라도 경제 성장의 열매를 골고루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이다.

26번째를 맞이한 APEC 정상회의의 슬로건도 '포용적 기회활용, 디지털 미래 대비'로 정해진 만큼 그 의미도 남다르다. 우리 정부의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이 APCE의 방향성과 궤를 같이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이해증진을 위한 협력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러한 구상을 실현하기 위해 APEC 하루 전날인 17일 APEC 기업인자문위원회(ABAC·APEC Business Advisory Council)와의 대화에서 포용국가 비전을 공유할 예정이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