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전여전? "퇴학이라고? 성급한 결정"...숙명여고 쌍둥이 '반발'
부전여전? "퇴학이라고? 성급한 결정"...숙명여고 쌍둥이 '반발'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 송지혜 기자] 숙명여고 측이 당초 쌍둥이들의 손을 들어주다 갑자기 ‘퇴학’ 조치로 입장을 바꾸자 쌍둥이측이 반발하고 있어 교육계의 이슈로 떠올랐다.

복수의 미디어에 따르면 숙명여고 쌍둥이 측은 학교 측의 결정에 “성급한 결정”이라고 불쾌감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즉 숙명여고 쌍둥이가 당초 결정한 ‘자퇴’ 입장을 학교 측이 수용하라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이 학교 쌍둥이가 사회적 분노와 질타가 가득한 여론의 흐름을 외면하거나 혹은 읽지 못하고, 자신들의 정당성을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논란은 온갖 추악한 비리가 들통이 났음에도 불구하고 학교측에서 쌍둥이를 감싸고 옹호하는 입장만을 취했다는 의혹을 받으면서 논란을 부채질해왔다.

이에 따라 여러 접근법으로 성적 산정 의혹을 제기하는 학생들이나 학부모는 ‘배신감’을 느끼면서 숙명여고 쌍둥이 사태의 진실규명을 촉구해왔다.

이 쌍둥이가 지금처럼 반발의 움직임을 보이면서 학교 측과 어떤 대립각을 형성할지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쌍둥이와 아버지가 ‘자백’을 안하고 버티고 있는데 대한 의문부호도 커지고 있다.

현재 숙명여고 쌍둥이와 이들 아버지는 각종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고, 업무 방해 혐의 공범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이에 대해 네이버 아이디 ‘mant****’는 “자신들만 재수없게 걸렸다고 생각하겠지. 쟤들처럼 대학간 인간들 수두룩할 거다. 앞으로는 공정하게 100% 수능 정시로 뽑아라. 반대하는 인간들이 진정한 적폐들이다”라고 일갈했다.

이미지 = YT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