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갓" 키엘리니 "울고 싶어라", SNS로 확산된 '누드' 사진
"오마이갓" 키엘리니 "울고 싶어라", SNS로 확산된 '누드' 사진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 송지혜 기자] 축구선수 지오르지오 키엘리니(Giorgio Chiellini, 유벤투스)의 '나체'가 공개돼 SNS에서 핫이슈(?)로 떠올랐다.

의도한 바는 아니라지만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키엘리니의 '올 누드' 사진은 이미 퍼질 대로 퍼져나가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게 됐다.

사고(?)는 지난 12일 AC밀란 라울 벨라노바의 SNS에서 시작됐다. 유벤투스 라커룸에서 자신의 우상 호날두와 함께 사진을 촬영했는데, 키엘리니의 '벗은 몸'이 찍힌 것을 확인하지 못하고 사진을 그대로 업로드한 것이다.

경기 직후 옷을 모두 벗은 채 라커룸을 지나던 키엘리니는 난데없이 불특정 다수에게 자신의 신체를 노출하는 봉변을 당했다.

벨라노바는 문제의 사진을 삭제하고 키엘리니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