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3분기 당기순익 12.4조원...작년보다 1.1조원 늘어
은행권 3분기 당기순익 12.4조원...작년보다 1.1조원 늘어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현진기자] 올해 3분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이 1년 전에 비해 큰 폭으로 늘어났다. 

금융감독원이 14일 발표한 '국내은행의 2018년 3분기 중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3분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4조1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8.1%(9000억원) 올랐다.

일반은행의 당기순이익이 2조8000억원으로 29.8%(7000억원) 증가했고, 특수은행은 1조2000억원으로 24.2%(2000억원) 늘어났다. 일반은행 당기순이익은 시중은행이 2조5000억원, 지방은행이 4000억원 등이었다.

은행권 전반의 순이익이 높아진 것은 이자수익은 늘어났는데 대손비용은 줄어든데 따른 것이다. 

3분기 중 국내은행의 이자이익은 10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000억원(6.4%) 늘어났다.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증가해 순이자마진 하락에도 이자이익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예대금리차이는 2.07%로 1년 전보다 0.01%포인트 증가했다. 

이와 달리 대손비용은 8000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 1조5000억원과 비교하면 무려 44.4%(7000억원)가 줄었다. 신규 부실이 감소하고 부실 채권이 정리된 결과로, 금호타이어 매각과 조선업 업황회복 등으로 관련 대손충당금이 환입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 비이자이익은 1조6000억원으로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영업외손익은 자회사 등의 투자지분 관련 이익이 크게 증가면서 전년 동기 대비 851억원 증가한 821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이 늘어나면서 법인세 지출도 증가했다. 3분기 국내은행의 법인세비용은 1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9.8%(5000억원) 늘어넜다. 올해 법인세 최고 세율 인상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손익비율에서는 3분기 중 국내은행의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65%로 전년 동기 대비 0.11%포인트 증가했다.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8.26%로 1.52%포인트 상승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