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무덤' 평택 더샵 센트럴파크 추가분 미달 면했다
'미분양 무덤' 평택 더샵 센트럴파크 추가분 미달 면했다
  • 한승수 기자 (hansusu78@gmail.com)
  • 승인 2018.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한승수 기자] 미분양의 늪인 '평택 더샵 센트럴파크'의 추가분 분양이 1순위에서 미달사태를 면했다.

15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는 이 단지의 1순위 청약에서 모두 43가구 모집에 69명이 접수, 평균 1.60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경기도 평택시 동삭동 219-9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역 거주자 청약이 4명에 그쳤으나 평택 이외의 전국에서 65명이 신청, 미달사태를 벗어날 수 있었다.

포스코건설의 이번 분양은 지난 4월 일반 분양 이후 미분양 물량이 해소되지 않은 상태에서 조합 탈퇴분을 내놓은 것이어서 이 역시 상당수 미분양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평택 더샵 센트럴파크'는 평택 모산영신지구에 들어서는 모두 5,000여 가구의 미니신도시에 핵심 브랜드 타운으로 최초 조합주택분이 저렴하게 공급된데다 지역 내 공급과잉 상태에서 일반분양이 대거 선보이면서 미분양물량 밀어내기에 안간힘이다.

평택 더샵은 지하 2층~지상 최고 27층, 41개 동, 2개 블록에 건립 가구는 모두 3,798채에 달한다. 미분양분의 계약조건은 선착순 동호수 지정으로 계약금 1천만원, 중도금 60% 무이자 혜택이 부여된다.

그러나 이번 조합원 탈퇴분에 미분양이 발생될 경우에도 기존 미분양분과 같은 조건으로 내놓을 지는 미지수다. 동호수가 상대적으로 양호하기 때문이다.

평택 더샵 센트럴파크 1블록 투시도
평택 더샵 센트럴파크 1블록 투시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