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장 만난 이낙연 총리 "서민금융 지원 늘려달라"
은행장 만난 이낙연 총리 "서민금융 지원 늘려달라"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 회장 및 은행장 15명과의 오찬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이날 오찬에는 위성호 신한은행장, 허인 국민은행장, 김도진 기업은행장 , 함영주 하나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 회장 및 은행장 15명과의 오찬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이날 오찬에는 위성호 신한은행장, 허인 국민은행장, 김도진 기업은행장 , 함영주 하나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현진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서울 총리공관에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과 15개 은행장들을 초청해 오찬을 가졌다. 

이날 오찬에는 위성호 신한은행장, 손태승 우리은행장, 함영주 하나은행장, 김도진 기업은행장, 허인 국민은행장, 박진회 씨티은행장, 이동빈 수협은행장, 박명흠 대구은행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송종욱 광주은행장, 서현주 제주은행장, 임용택 전북은행장, 황윤철 경남은행장, 심성훈 케이뱅크은행장, 이용우 한국카카오은행장이 참석했다. 농협, 산업은행, SC제일은행, 수출입은행장은 해외 출장 등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정부에서는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과 최병환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 최창원 경제조정실장 등이 배석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오찬에 앞서 "오늘 여러분을 모시게 된 것은 일부 관행적인 생각이나 관성적인 보도처럼 당부를 드리고자 하는 것이 결단코 아니다"면서 "여러분들에게 감사해야 할 일이 있다. 감사드릴 게 네 가지다. 내외 경제 여건이 동시에 안 좋은 상황인데, 여러분이 국내 경제의 피가 돌게 해주고, 또 정부의 경제운영에 협력해준 데 대해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공공기관 연대보증 폐지라든가 동산담보 활성화와 같은 이른바 생산적 금융을 통해서 중견·중소기업 지원을 확대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고, 취약 연체 차주의 부담을 완화해주고 중금리 대출을 늘려주고 정책 서민금융을 늘려서 우리 취약계층과 서민에 대한 지원을 늘려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금융기관 공익재단'을 설립해서 청년 일자리 창출과 주거지원 그리고 재해와 재난의 예방에 대한 강화 등 공익적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서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총리는 "여러분의 말씀을 듣고자 하는 것도 있다"며 업계의 목소리를 듣고 싶다고 밝혔다. 이낙연 총리는 "금융권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서 핀테크·빅데이터 등의 분야에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여러분은 어떠한 노력을 하고 있는지 듣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노력을 돕기 위해서 정부가 금융혁신지원특별법, 인터넷전문은행법 같은 법 제도의 정비 또는 환경의 개선 등을 위해서 나름대로 노력을 하고 있지만, 혹시 정부의 노력에 더해야 할 것은 없는지 제안을 듣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부의 정책, 경제운영에 대해서 금융권에서도 생각이 많을 것"이라며 "오늘 여러분의 생각도 들려주면 고맙겠다"고 했다.

이에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은 "평소 이 총리는 가까이에서 듣고 멀리 내다본다는 의미를 담은 '근청원경'을 좌우명으로 삼아 현장을 자주 찾는 등 시장과 많은 소통을 하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 금융·산업 현장에서 치열하게 뛰고 있는 은행장들을 한 번 격려해주기를 부탁드렸는데 흔쾌히 승낙해줬다"며 초청에 사의를 전했다.

그는 은행권이 금융산업공익재단, 체험형 인턴제, 일자리펀드를 통해 앞으로 3년 동안 1만10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남방정책에 따른 글로벌 진출 확대, 기업구조혁신펀드 조성, 창업기업 자금 지원 등에도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김태영 은행장은 "은행권에서도 정부 정책 방향에 맞춰서 생산적 금융, 포용적 금융, 신뢰받는 금융을 적극 실천하며 국민 삶의 질을 개선하고 경제의 역동성을 높이는 데 기여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은행권은 사람 중심의 지속성장 경제 구현을 뒷받침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