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빚 1500조 두고볼 수 없어"...한은, 기준금리 1.75%로 인상
"가계빚 1500조 두고볼 수 없어"...한은, 기준금리 1.75%로 인상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1500조원이 넘는 가계 빚 폭탄에 한국은행의 다른 선택은 없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30일 한은 본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연 1.5%에서 1.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지난해 11월30일 6년5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올린 뒤 1년만이다.

 이번 금리 인상은 경기 침체 우려에도 '발등의 불'인 1500조원으로 불어난 가계부채 문제와 부동산 시장 자산 쏠림에 대한 부담이 더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이제 시장의 관심은 내년 통화정책방향으로 쏠리고 있다. 경기둔화 우려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인상된 터라 한은이 추가로 금리를 올리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