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민정수석을 어찌할까...불붙은 與野 신경전
조국 민정수석을 어찌할까...불붙은 與野 신경전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청와대 직원의 잇따른 공직기강 문제가 도마에 오르는 가운데 야권의 조국 민정수석 경질 요구가 확산되고 있다.

또 일부 여당 의원도 처음으로 사퇴요구에 가세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해찬 “조 수석이 물러날 정도로 큰 사안 아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3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야당의 조 수석 사퇴 요구에 대해 "정치적 행위”라며 논란의 확산을 경계했다.

이 대표는 “야당이 조국 수석의 문책이랄까 경질을 요구하지만 그것은 야당의 말하자면 정치적 행위”라고 말했다.

그는 “실제 제가 파악한 바로는 조 수석은 특별감찰반 직원의 비위 사안과 관련 아무 연계가 없다”며 “(조 수석이 사퇴할 정도로) 큰 사안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조응천 “사의 표명으로 대통령 부담 덜어줘야”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2일 조 수석의 사퇴를 공개적으로 촉구하고 나섰다. 여당의원이 조 수석의 사퇴를 촉구한 것은 처음이다.

조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제 민정수석이 책임질 수밖에 다른 도리가 없는 상황이 됐다고 여겨진다”며 조 수석의 사퇴를 요구했다.

그는 “먼저 사의를 표함으로써 대통령의 정치적 부담을 덜어 드리는 게 비서된 자로서 올바른 처신”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물러나면 개혁 성공 못해...뜬금없는 SNS 삼가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 트리오 장하성 전 정책실장, 조국 민정수석,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세 사람 중 장 전 실장에 이어 조 수석까지 물러나면 개혁은 성공할 수 없다”며 조 수석의 사퇴를 반대했다.

박 의원은 “물론 조 수석이 아직도 학자 마인드로 뜬금없는 발언을 하거나 SNS에 글을 쓰는 것을 삼가해야한다”고 덧붙였다.

 

김성태 “자기 정치 아닌 자기 검증이나 하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조 수석은 자기 정치하지 말고 자기 검증이나 철저하게 하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회의에 참석해 “청와대가 기강 해이로 나사가 풀렸지만, 풀린 나사를 조일 드라이버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호처 직원이 폭행하고, 특별감찰관이 골프나 하고 의전을 챙겨야 할 비서관이 만취해 음주운전을 하는데, 관리 감독해야 할 민정수석은 국회에 나오지 않으면서 SNS를 통해 자기 정치나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관영 “정권 말기에도 보기 어려운 일 벌어져”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청와대 직원 비위 사건을 일신의 기회로 삼고 민정수석을 경질하여 청와대의 흐트러진 기강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권 말기에도 보기 힘든 일들이 버젓이 일어나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시작된 지 이제 1년 반이 넘었는데 임기가 1년 반도 남지 않은 정부가 아닌지 착각이 들 정도”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조 수석에 대해서는 “이미 장차관급 인사검증에 실패했고, 공공기관 낙하산 인사를 주도했다”며 문 대통령에게 경질을 재차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