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의 안타까운 근황" 화들짝...농구선수 김영희 '거인병' 무슨 일?
"챔피언의 안타까운 근황" 화들짝...농구선수 김영희 '거인병' 무슨 일?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 송지혜 기자] 농구선수 김영희의 안타까운 근황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그녀는 지난 1980년대 농구 코트를 동에 번쩍, 서에 번쩍했던 대스타로 1982년 인도 뉴델리와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등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농구선수 김영희는 이 뿐만이 아니라 한 경기 최다 52득점, 최다 75리바운드라는 역대급 기록으로 女 농구계의 한 역사를 서술하는 등 우리 시대의 영웅이었다.

그러나 이 놀라운 업적의 서술과 달리 어느 순간 ‘거인병’을 비롯해 ‘우울증’으로 고통스러운 삶을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희 선수는 앞서 언급했듯 말 그대로 ‘잘 나가던’ 농구 챔피언 중의 챔피언이었고 스타 플레이어 중의 스타 플레이어였다.

하지만 그녀에겐 불행이 빠르게 찾아왔다. 그리고 스스로 세상을 외면하는 고통스러운 삶을 지내야 했다.

이 같은 김 씨의 안타까운 삶이 이날 오후 한 방송을 통해 조명되면서, 그녀의 근황에 대한 팬들과 대중적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고 이슈의 중심에 섰다.

그녀는 이른바 ‘거인병’으로 스스로 은둔생활을 하게 만들었다. 205cm인 그녀를 덥친 거인병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