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13.9%-황교안 13.5%...'총리들의 접전'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13.9%-황교안 13.5%...'총리들의 접전'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조사, 이재명 9% 3위-오세훈 8.6% 4위

 

이낙연 총리 13.9%, 황교안 전 총리 13.5%.

여야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두 전-현 총리가 오차범위 내에서 선두를 다투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총리는 지난달보다 1.2%포인트 내리고, 황 전 총리는 지난달보다 0.6%포인트 올랐다.

2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지난해 12월 24일과 26~28일 전국 성인 2011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2.0%포인트 오른 9.0%로 지난달 공동 4위에서 3위로 한 계단 올랐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7%포인트 오른 8.6%로 공동 6위에서 4위로 뛰어올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0.7%포인트 내린 8.0%, 김경수 경남지사는 0.4%포인트 오른 7.3%,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는 0.3%포인트 오른 7.2%를 각각 기록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6.2%,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5.7%였다. 그 뒤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4.3%,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 3.4%,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2.5%였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2%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