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란면옥' 이설, 능숙한 이북사투리로 이목 끄는데 성공
'옥란면옥' 이설, 능숙한 이북사투리로 이목 끄는데 성공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사진=KBS2)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옥란면옥'이 신년을 맞아 KBS2를 통해 재편성됐다.

3일 오후 방송된 KBS2 단막극 '옥란면옥'에서는 영란(이설)이 옥란면옥에 취직해 메뉴를 개발하고 집안일도 도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옥란면옥'은 70년 동안 평생냉면 외길 인생을 살아온 90세가 다 된 아버지 달재(신구 분)와 냉면에서 벗어나 서울로 뜨고 싶은 불혹이 다 된 노총각 아들 봉길(김강우 분)의 부자 전쟁을 그린 휴먼 코믹 드라마다.

특이 이설은 상대 배우였던 신구, 김강우와 호흡을 맞추며 능숙한 이북사투리와 감정 표현으로 대중의 이목을 끄는데 성공해 큰 화제를 모았다.

탈북민 신분을 감춘 채 조선족이라 속인 이설은 김강우의 냉면 가게를 물심양면으로 도와주다 방송에 출연하게 됐고 의문의 남성들에게 납치를 당한다. 김강우는 아버지에게 허락을 맡고 '옥란면옥'을 팔아 이설을 구해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