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시장 '쫓기는 신세'
LG화학-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시장 '쫓기는 신세'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LG화학, 삼성SDI 등 국내 업체의 점유율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1∼11월 전 세계 전기차용 배터리 출하량은 모두 7만6950㎿h로 전년 동기 대비(4만4522㎿h)보다 72.8% 늘어났다.

업체별로는 일본 파나소닉이 1만7606㎿h의 출하량으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중국 CATL과 BYD가 1만6176㎿h, 9359㎿h 순이었다. 이들 세 업체의 증가율은 100%를 넘었다.

이와 달리 국내 업계 1위인 LG화학은 6183㎿h로 4위에 올랐지만 증가율은 42.2%에 머물렀다. 시장점유율은 8.0%로 1년 전(9.8%)보다 1.8% 낮아졌다. 

삼성SDI는 26.1% 늘어난 2731㎿h를 기록하면서 5위에서 6위로 하락했다. 같은 기간 점유율은 4.9%에서 3.5%로 내려갔다. 

출하량 상위 8곳 중 세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지 못한 것은 LG화학, 삼성SDI 2곳 뿐이었다.

SNE리서치는 작년 11월 중국계는 '톱 10'에서 7개나 포함됐고 일본계인 파나소닉과 AESC도 평균 이상의 성장률도 점유율을 높아진 만큼, LG화학과 삼성SDI에 대한 압박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