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방송 김예령 기자, 왜 뜨거운 관심 모으나?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 왜 뜨거운 관심 모으나?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사진=YTN)

[스트레이트뉴스 송지혜기자]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는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문 대통령은 정부가 추진을 계획 중인 올해의 대북방안, 경제 정책등에 관해 설명했다.

기자들과의 질의 응답을 진행하던 중 김 기자에게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모아졌다.

이날 김예령 기자는 질의응답에서 자신의 소속을 밝히지 않은 채 "개천에서 용이 나오는 사회를 만들겠다, 이렇게 말씀을 하셨습니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 걸 대통령께서 알고 계실 겁니다. 현실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어 있습니다. 국민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희망을 버린 건 아니지만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굉장합니다"라고 말했다. 

김예령 기자는 이어 "대통령께서 계속해서 이와 관련해서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 이렇게 강조를 하시고 계셨는데요. 그럼에도 대통령께서 현 기조에 대해서 그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고요.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습니다"라고 질문했다.

이 장면은 각종 매체를 통해 생중계됐는데 이를 본 시청자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 시청자들은 "기자라지만 대통령에게 저런 식으로 말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라며 김 기자를 비판했다.

반면 "기자답다. 내가 묻고 싶은 것이 저것이다라며 김 기자를 두둔하는 시청자도 있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김예령 기자의 질문에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우리 사회의 양극화, 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라는 점은 오늘 제가 모두 기자회견문 30분 내내 말씀드렸다"며 "그에 대해서 필요한 보완들은 얼마든지 해야 하겠지만 오히려 정책기조는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라는 말씀은 이미 충분히 들었기 때문에 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