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선영, 어떤 입장 밝힐지 주목
노선영, 어떤 입장 밝힐지 주목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스트레이트뉴스 송지혜기자] 노선영의 반론이 예상된다. 그간 언론들은 노선영을 줄곧 피해자로 조명해 왔는데 이와 상반되는 주장이 1년 남짓 지난 오늘에서야 터져나왔기 때문이다.

노선영은 앞서 에스콰이어와의 인터뷰에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팀추월 경기에서 '왕따 주행' 논란을 언급했다. 그는 "올림픽을 끝내고 한동안 스케이트를 탈 수 없었다. 주위 사람들에게 어떤 시선을 받을지, 무슨 말을 들을지 걱정이었다. 스스로 손을 쓸 방법도 알지 못한 채로 시간이 흘렀다. 갈수록 너무 큰 사태가 되었고 어디를 가나 사람들이 알아봤다"고 말했다.

이어 "운동선수인데 좋은 성적으로 알려진 게 아니니까 죄송하고 부끄럽기도 했다. 더 이상 일이 커지는 걸 원하지 않는다고 끝내고 싶다고 해도 끝나지 않는 거. 동정 어린 시선을 받다가 어느 순간 제가 가해자인 것처럼 되어 있기도 하고 계속 놀랄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노선영은 당시 일어난 일에 대해 "정말 힘든 기억이다"라며 "후회하지 않는다.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했고, 용기를 내서 말하길 잘했다고 생각한다. 아니면 또 금세 잊히고 말았을 거다. 지금까지 선수들은 한쪽의 결정을 순순히 받아들이기만 했으니까. 하지만 정작 빙판 위에 서는 선수가 의견을 내지 못하고 눈치만 보는 것이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았다. 그래서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또 노선영은 "우리나라에서 지도자는 못 할 거라는 생각도 들고, 진로 문제로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았다. 제가 더 실력을 쌓고 필요한 사람이 되면 어디서든 다시 시작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11일 김보름 선수는 자신은 피해자라고 밝히며 심경을 전했다. 김보름은 이날 채널A와의 인터뷰를 통해 2018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 불거졌던 팀내 불화 및 따돌림설을 해명했다.

김 선수는 같은 국가대표 여자 팀추월 동료인 노선영 선수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노 선수가 종종 쉬는 시간에 라커룸으로 불러 스케이트를 천천히 타라는 등 폭언을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노선영 선수가 어떤 추가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