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사회적가치 창출 토대는 행복한 일터"
최태원 SK회장 "사회적가치 창출 토대는 행복한 일터"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구성원과 사회의 행복을 함께 키워 나가기 위한 소통 행보에 들어갔다. 

13일 SK그룹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서린사옥에서 점심시간을 이용, 구성원들과 ‘행복토크’ 시간을 가졌다. SK수펙스추구협의회, SK이노베이션 등 서린사옥 내 구성원 300여명이 함께 했다.

최태원 회장의 이번 행보는 형식과 내용 모두 기존 틀을 깼다. 모바일 앱을 이용, 현장에서 구성원들이 질문이나 의견을 즉석에서 올리면 이에 최 회장이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때로는 최 회장이 구성원들에게 의견을 되묻기도 했다.

최태원 회장은 스스로 컬러풀한 줄무니 양말을 선보이며 “이렇게 양말 하나만 변화를 줘도 주변에서 뭐라 할 수는 있겠으나, 본인 스스로 행복 창출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일이 있으면 주저하지 말고 자발적으로 추진해달라”고 말했다. 

SK는 구성원들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문화가 조성돼야 사회적 가치가 원활하게 창출될 수 있고, 이 같은 구성원의 단합된 힘과 실력을 바탕으로 어려운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전략적 판단을 하고 있다. 리더들의 희생과 구성원들의 자발적 행복추구가 어우러져 일하는 방식의 혁신이 이뤄져야 조직역량을 극대화 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이에 맞춰 최태원 회장은 구성원들과 직접 만나 구체적 실천 과제를 모색하자는 취지로 이날 자리를 마련했다. 

최태원 회장은 “직장생활을 통해 행복을 추구하는 것이 말처럼 쉽지 않고 조직, 제도, 사람을 바꾸고 새롭게 한다고 긍정적 변화가 한 번에 생기지는 않는다”며 “그러나 긍정적 변화를 효과적으로 만들어 내기 위해서는 소통이 필요하고 조그마한 해결방안부터라도 꾸준히 찾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업무 현장에서 생기는 불편과 애로, 각자가 느끼는 불합리는 대화와 소통, 제 3의 대안을 찾는 방식으로 간극을 줄여야 한다”며 “이런 솔루션은 구성원 스스로도 함께 고민하고 디자인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추구하는 행복이 외부의 이해관계와 상충한다는 선입견을 갖지 말자”며”외부의 이해관계를 반영하고 함께 공유, 공생하는 방안을 찾아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태원 회장은 특히 “구성원과 올해 100회 소통하는 것이 제가 행복만들기를 실천하는 방법이며, 여러분들도 각자의 실천을 구체적으로 계획하고 달성함으로써 다 같이 ‘행복 트리(tree)’를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SK그룹은 “단순히 SK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건강한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대안을 찾기 위한 자리로 소통 경영에 나서고 있다”며 “올해는 경영 현장을 찾아 소탈하고 진솔하게 이야기하는 기회가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