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제로페이' 본 사업 한번 해볼까
카카오페이 '제로페이' 본 사업 한번 해볼까
  • 윤대우 기자 (daew33@hanmail.net)
  • 승인 2019.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ㆍ11번가ㆍ코 스콤도 참여 하기로

[스트레이트뉴스=윤대우 기자] ‘제로페이’ 시범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던 카카오페이가 본사업에는 참여를 결정했다.

카카오페이는 21일 “중소기업부로부터 제로페이 4대 원칙에 합의한 사업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며 개별기업 서비스 정책에 관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확인 받아 제로페이 본사업 참여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제로페이 4대 원칙은 소상공인에 대해 수수료 0%대 적용, 간편결제 사업자와 은행 등 누구나 참여 가능한 개방형, 새로운 기술·수단이 적용될 수 있도록 구현, 금융권 수준의 정보기술(IT) 보안기술 확보 등을 말한다.

이번 ‘제로페이’ 사업에 참여한 업체는 카카오페이 외 ▲KT ▲이베이코리아 ▲11번가 ▲한국전자영수증 ▲KG이니시스 ▲코스콤 ▲한패스 ▲핀크 ▲이비카드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티모넷 ▲하렉스인포텍 ▲KIS정보통신 ▲KSNET 등 15개 업체다.

제로페이는 중간에 수수료 마진을 떼는 신용카드사와 밴사를 거치지 않고 소비자가 스마트폰으로 가맹점 QR코드를 스캔 후 결제금액을 입력하면 소상공인 계좌로 소비자가 결제한 금액이 직접 계좌이체되는 모바일 결제 시스템이다. 즉 소상공인이 부담하는 수수료가 0%대로 향후 영업활동에 적잖은 부담을 줄이게 됐다. 

앞서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날 지난 7∼18일 제로페이에 참여할 결제사업자와 밴(VAN)사를 추가 모집한 결과 이날까지 모두 15개 사업자가 신청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