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1조7000억원 영업비용 감축, 사실과 다르다"
한전 “1조7000억원 영업비용 감축, 사실과 다르다"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용 누진제 개편 관련, 세부 추진방안 확정된 것 없어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한국전력이 주택용 누진제 개편과 일부 부동산 매각 등 ’파격적인 구조조정‘을 통해 올해 1조7,000억원의 영업 비용 감축에 나선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한전은 12일 일부 언론 보도의 ‘2019년 재무위기 비상경영 추진계획’이 재무건전성 유지를 위해 내부에 수렴 중인 다양한 아이디어와 의견의 하나로 검토 중인 사항으로 확정된 계획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특히, 제도개선의 경우 ‘다음 달 내놓을 전기요금 체계 개편안에 주택용 누진제 및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개선안을 담을 방침’이라는 보도내용에 대해서는 비상경영 추진계획과 전혀 무관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한전은 주택용 누진제 개편은 민관 T/F에서 국민(소비자) 부담액이 증가하지 않고, 한전 수입이 늘지 않는 범위내에서 검토하고 있으며, 세부추진방안 및 추진 일정은 확정된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