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50.1%...20대층 전주 대비 하락
문 대통령 지지율 50.1%...20대층 전주 대비 하락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2.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지난주 대비 0.9%p 내린 50.1%를 기록했다. 민주당 일부 의원들의 '20대 청년 발언' 논란이 불거지면서 20대와 학생 지지율에서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5~27일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1명을 상대로 조사해 28일 공개한 2월 4주차 주중집계(95% 신뢰 수준·표본오차 ±2.5%p·응답률 6.4%)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0.1%가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잘못하고 있다고 응답한 부정평가는 지난주 대비 0.1%p 오른 44.2%(매우 잘못함 29.2%, 잘못하는 편 15%)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5.7%로 집계됐다. 긍정·부정평가 간 격차는 오차범위(±2.0%p) 밖인 5.9%p였다.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등 평화 이슈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서도 20대와 학생층의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20대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2.7%p 하락한 42%였다. 아울러 직업별로 학생층 지지율은 전주 대비 4.2%p 대폭 하락한 35.7%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긍정 70.5%→66.9%, 부정 26.0%), 경기·인천(54.1%→52.6%, 40.4%)에서 하락했다. 반면, 대전·세종·충청(46.4%→51.1%, 43.3%)과 부산·울산·경남(42.5%→45.1%, 50.6%)에서는 상승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긍정 40.7%→36.3%, 부정 57.2%), 30대(66.2%→62.0%, 34.4%), 20대(44.7%→42.0%, 50.6%)가 하락세를 이끌었다. 반면 50대(46.4%→50.3%, 44.1%)와 40대(62.0%→65.0%, 29.7%)는 올랐다. 

직업별로는 가정주부(긍정 48.9%→38.3%, 부정 54.1%), 학생(39.9%→35.7%, 52.2%), 자영업(41.9%→39.9%, 55.8%)에서 내림세를 보였으며 무직(38.3%→48.9%, 41.0%)과 노동직(53.7%→55.9%, 37.6%), 사무직(62.4%→64.3%, 33.1%)에서는 상승했다. 

정당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대비 1%p 내린 39.4%를 기록했다. 20대 발언 논란으로 지난 3주 동안의 완만한 오름세가 멈추고 다시 30%대로 하락했다. 

자유한국당(28.1%), 바른미래당(7.1%), 정의당(6.6%), 민주평화당(2.9%)이 뒤를 이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허허 2019-03-02 19:37:38
경수가 조사했구먼
ㅎㅎ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