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소난골 드릴십 1척 인도
대우조선해양, 소난골 드릴십 1척 인도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제공=스트레이트뉴스
대우조선해양 제공=스트레이트뉴스

[스트레이트뉴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Sonangol)사가 발주한 드릴십 2척 중 1척에 대한 인도서명식을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에 드릴십 1척을 인도하면서 약 4600억원 상당의 인도대금을 확보하게 되어, 손익이 개선되는 효과와 함께 대규모 유동성도 확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3년 소난골사로부터 드릴십 2척을 수주했다. 그러나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선주측이 인도대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인도가 계속 지연돼왔다. 최근 유가가 회복 되면서 인도협상이 급진전 돼, 지난해 12월 인도일정을 확정한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1호선이 성공적으로 인도된 만큼 2호선도 차질없이 인도될 예정”라며 “장기 미인도 해양프로젝트에 대한 불확실성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이번 인도서명식을 마친 드릴십 1호기에 대한 소유권은 소난골사로 넘어갔으며, 명명식과 출항준비를 마치면 조선소를 떠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