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작가 누구? 짜임새 있는 작품으로 '유종의 미' 거둬
눈이 부시게 작가 누구? 짜임새 있는 작품으로 '유종의 미' 거둬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사진=JTBC)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눈이 부시게 작가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눈이 부시게'의 원작은 따로 없으며 김석윤 연출과 이남규ㆍ김수진 작가가 만들어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드라마는 인간과 인생에 대한 예리한 관찰력을 견지하며 시청자들의 가슴에 잔잔한 에세이처럼 다가섰다. 대본, 연출, 연기 삼박자를 고루 갖춘 짜임새 있는 작품으로 지상파 3사를 압도하며 월화극 1위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19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김석윤 연출/이남규, 김수진 극본) 12회에서 김혜자는 유골이 되어 돌아온 남편을 맞아야했다. 정보부에 끌려가 모진 고문을 당해 사망하고 만 것. 남편의 유품을 찾으러 갔던 김혜자는 경찰이 차고 있던 시계를 보고 "준하씨 어떻게 한거야"라며 그를 잡아챘다.

유품을 찾던 김혜자는 이준하의 시계가 없다며 찾아나섰고, 앞서 협박했던 경찰이 손목에 찬 시계를 목격했다. 경찰은 “설마 죽은 사람 시계를 찾겠나”라며 발뺌했다.

김혜자가 잠든 사이 시계 할아버지는 그의 병실을 찾았다. 손목에 찬 시계를 풀어 김혜자의 손에 쥐어주며 오열했다. 그러나 김혜자는 그 시계를 돌려주고는 어깨를 토닥였다.

이후 이준하의 제사에서 김혜자는 “좋아하는 시계 못 가져와서 미안하다”면서 “평생 외로웠던 사람 혼자가게 해서 미안하다”고 인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