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포항지진, 지열발전소가 촉발"... 줄소송 예고
"2017년 포항지진, 지열발전소가 촉발"... 줄소송 예고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11월 경북 포항시 북구 대동빌라에서 지진 피해를 입은 이재민 가구가 이삿짐을 옮기고 있다.
2017년 11월 경북 포항시 북구 대동빌라에서 지진 피해를 입은 이재민 가구가 이삿짐을 옮기고 있다.

 

지난 2017년 11월 15일 발생한 포항지진(리히터 규모 5.4)이 인근 지열(地熱)발전소가 촉발했다는 정부 조사결과가 나옴에 따라 피해 주민들의 줄소송이 예고되고 사회적 파장이 거세질 전망이다.

포항 지진은 2016년 9월 경북 경주(규모 5.8)에 이어 우리나라 지진 중 두 번째로 강력했다.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장 겸 지질학회장인 이강근 서울대 교수는 20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단은 “포항 지진이 '촉발지진'이라는 결론을 내렸다”며 “자연지진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조사연구단에 참여한 해외조사위원회도 같은 결과를 내놓았다.

해외조사위는 “지열발전을 위해 주입한 고압의 물이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를 활성화해 포항 지진 본진을 촉발했다"고 분석했다.

정부조사단 "자연지진 아니다"

그동안 포항지진의 원인에 대해서는 인근 지열발전소에 의한 ‘유발지진’이라는 의견과 자연 발생적인 것이라는 의견이 대립해 왔다.

지열발전은 지하 4㎞ 넘게 깊이 땅을 파 두 개의 구멍을 뚫어 한쪽에 물을 주입하고 지열이 나오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증기를 다른 쪽으로 빼내 발전기 터빈을 돌려 전기를 만든다.

지진 직후 일부에서는 진앙이 지열발전소와 불과 600여m 떨어졌다는 점에서 지하에서 높은 수압이 발생해 지층을 갈라지게 하거나 기존 단층을 미끄러지게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제-정신적 피해액 많게는 수조원 달해

포항지진 원인이 지열발전소로 밝혀짐에 따라 정부를 상대로한 소송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포항지진 범시민대책본부 회원 300여명은 성명서를 내고 지역발전소 건설에 대한 책임추궁과 이를 위한 국회청문회 개최를 요구했다.

지진에 대한 피해액은 천문학적이다. 건출물 붕괴와 부동산가치 하락분 등 경제력 피해액 외에도 시민들이 입은 정신적 피해액만 해도 50만 포항시민 전부를 합치면 수천억원에서 수조원대가 된다.

 정부조사 발표에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흥해실내체육관에 머물고 있는 이재민들은 “정부가 책임지고 이재민들에 대한 보상을 시급히 해야 한다”며 “가장 먼저 주거 대책을 마련해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