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르는 강물에 생명이 깃든다"
"흐르는 강물에 생명이 깃든다"
  • 김상환 기자 (qkfms0124@straightnews.co.kr)
  • 승인 2019.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운동연합 등 200여 시민단체 1,000여명의 시민, 4대강 재자연화 촉구 선언
"공주보 세우고 수질이 좋아졌다고 하는 자유한국당의 주장은 가짜뉴스다"
4대강재자연화시민위원회와 한국환경회의 등 전국 200여개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지난 21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4대강 재자연화를 촉구하는 시민사회 선언식을 열고 `4대강아 흘러라’ 행위극을 펼치고 있다. ⓒ환경운동연합
4대강재자연화시민위원회와 한국환경회의 등 전국 200여개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지난 21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4대강 재자연화를 촉구하는 시민사회 선언식을 열고 `4대강아 흘러라’ 행위극을 펼치고 있다. ⓒ환경운동연합

[스트레이트뉴스=김상환 기자]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노동·환경단체들이 4대강의 16개 보를 해체해 강을 재자연화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달 정부의 금강과 영산강의 3개 보 해체 방안 발표에 반발하고 나선 자유한국당과 일부 보수 언론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4대강 재자연화 시민위원회와 한국환경회의를 비롯한 종교·여성·노동계 인사를 중심으로 지난 21일 서울 조계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4대강 재자연화 촉구 시민사회 선언’이 열렸다.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시급히 보를 해체해 강의 자연성을 회복시켜야 함에도 진행 상황이 더디다”고 주장하며 “한 편에서는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4대강 사업 지키기에 혈안이 돼 있고 일부 언론과 4대강 사업에 부역한 전문가들의 억측도 도를 넘고 있다”고 우려했다.

경북 고령군 낙동강 합천보 상류에서 수박농사를 짓는 곽상수씨는 “합천보 담수 이후 국내 최고의 수박 단지가 초토화됐다”며 “지금이라도 자연의 순리에 따라 당장 보를 헐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진영 기독교환경연대 사무총장은 “성서에 ‘정의가 강물같이 흐른다’는 표현이 있듯이 강물은 흐르는 게 정의라고 생각한다.”며 “종교인들은 4대강 보와 영주댐을 비롯한 모든 댐들이 해체되길 기도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공주보진실대책위원회를 꾸린 서봉균 공주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국장은 “대책위 이름에 ‘진실’이 들어간 건 지역에 워낙 가짜뉴스가 많기 때문이다. 공주보 세우고 수질이 좋아졌다고 하는 자유한국당의 주장은 가짜뉴스다. 가짜뉴스에 상당수 농민이 혹 하는 것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지영선 한국환경회의 대표도 “강을 망친 책임을 져야 할 자유한국당과 보수 언론이 아직도 제정신을 못차리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한 뒤 “그럼에도 정부는 흔들림 없이 재자연화를 추진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선언에는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환경단체와 전국농민조합총연맹, 가톨릭농민회 등 농민단체, 민주노총, 여성단체연합, 참여연대, 한국YMCA전국연맹,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 전국 200여개 시민사회단체의 대표와 시민 974인이 참여했다. 참가자들 “강은 흘러야 한다” “강을 살려야 한다” “4대강 재자연화 촉구한다” 등 구호를 외치며 손에는 ‘4대강 재자연화 이제 시작입니다’ 피켓을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