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김종국 동업, 막곱세트는 무엇?.."SNS에 곱창 사진 올리기 힘들다"
하하 김종국 동업, 막곱세트는 무엇?.."SNS에 곱창 사진 올리기 힘들다"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하하 김종국이 동업하는 고깃집, 막곱세트가 화제다.

하하 김종국은 2년 째 동업을 하는 중이다. 특히 막곱세트는 불곱창 3팩, 불막창 3팩, 불껍데기 2팩으로 이뤄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그동안 동업 일과 관련해 서로에게 섭섭한 점이 잔뜩 쌓여있던 두 사람은 급기야 점점 논쟁이 깊어졌고, 이에 평소 친하게 지내는 변호사에게 자문을 구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김종국은 "동업자로서 홍보를 열심히 하지 않는다고 소송을 언급했다"고 운을 뗐고, 하하는 "동업자로서 최선을 다 하지 않으면 상대 동업자를 고소할 수 있다"라고 맞섰다.

하하 김종국 입장을 들은 변호사는 "이런 날이 올 줄 알았다"며 침착한 모습을 보였다. '동업'의 정의부터 설명한 변호사는 두 대표의 역할이 명확하지 않음을 지적했다. 동업 계약서에 서로의 역할과 업무를 세세히 작성할 것을 제시했다. 

이때 하하는 김종국의 냉장고에서 사업 아이템을 쏟아냈다. "홍보하라고 나눠줬는데, 심지어 김종국 씨도 먹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이에 김종국은 "나는 사업을 하면 건강 관련된 사업을 하고 싶었다. 내가 갑자기 곱창을 홍보할 줄 몰랐다"라고 말하며 "SNS는 나만의 공간이다. 거기에 곱창 사진을 올리기가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