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말말말] 여야 나경원 '반문특위' 해명에 "말장난하나"
[스트레이트 말말말] 여야 나경원 '반문특위' 해명에 "말장난하나"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여야 나경원 '반문특위' 해명에 "말장난하나"

정치권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반문(반문재인)특위’ 해명에 대해 '궤변', '말장난'이라며 공세를 이어갔다.더불어민주당은 24일 나 원내대표의 반문특위 발언에 비난을 쏟아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친일파의 수석대변인이나 다름없는 발언으로 반민특위를 모독한 나 원내대표가 이제는 촛불 국민이 명령한 문재인 정부 적폐청산을 막아나서며 적폐의 목소리를 대변하기로 작정한 모양"이라며 "치졸한 궤변”이라고 비판했다.이 대변인은 "'반문특위'라는 발언 역시 '반민특위'를 비롯한 친일청산과 새로운 국가 건설을 위한 우리 민족의 열망과 노력을 왜곡한 것"이라며 "자신의 비뚤어진 역사 인식을 고스란히 드러낸 표현"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 원내대표와 한국당은 지금 말장난할 때가 아니다"라며 "분노한 역사와 민족 앞에 통렬히 반성하고 고개 숙여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여야 4당 "김학의 의혹, 황교안·곽상도는 답해야"

더불어민주당 등 여야 4당은 24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당시 법무부 장관), 곽상도 의원(당시 청와대 민정수석) 책임론을 일제히 들고나왔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2013년 박근혜 청와대가 경찰에 수사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이어 청와대까지 김 전 차관에 대한 경찰 수사의 힘을 빼고자 가능한 수단을 모두 동원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누가 큰 그림을 그렸는가"라며 "당시 민정수석은 이에 답해야 한다"고 곽 의원을 겨냥했다.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도 황 대표와 곽 의원을 정조준했다.

■청와대 "주택시장, 경기부양 수단 사용안할 것…“

청와대가 주택시장을 경기부양 수단으로 사용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3차 주택공급 11만 가구는 오는 6월까지 차질없이 발표할 계획이다.아울러 청와대는 추가경정예산(추경)과 관련해선 추경 규모는 물론, 필요 여부까지 아직 기획재정부의 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은 24일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경기여건상 어려움이 있더라도 주택시장을 경기부양 수단으로 사용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30만호 주택공급을 위해 지금 계획돼 있는 3차 주택 공급 11만호는 당초 계획대로 6월까지 차질없이 발표할 계획"이라고 했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까지 신규택지 개발을 통해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약 30만 가구 공급을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