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내전이 불지른 국제유가... 5개월만에 최고치
리비아 내전이 불지른 국제유가... 5개월만에 최고치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비아 내전이 격화되고 이란 혁명수비대 테러지원국 지정 등 산유국 정세 불안에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이어가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2.1%(1.32달러) 오른 64.40달러에 거래를 마쳐 지난해 1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국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도 71.10달러로 1.1%(76센트) 상승해 역시 5개월 만에 최고가로 장을 마쳤다.

모두 올해 초보다 30% 이상 올랐다.

전문가들은 리비아 사태가 지속될 것이라며 유가는 더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