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대학과 지방 대학간 전력사용량 양극화 심화
수도권 대학과 지방 대학간 전력사용량 양극화 심화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 학생수 줄었지만, 전기사용량은 꾸준히 늘어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수도권 대학과 지방 대학간의 전력사용량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국내 대학 학생수는 줄어들고 있는 추세인 반면 전기사용량은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그린캠퍼스협의회(회장 박태윤)가 ‘한국전력 정보공개 자료’를 인용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1년 이후 고등교육기관 학생수는 지속적으로 감소(누적 35만7,313명)하고 있는 반면, 고등교육기관의 전기사용량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2018년도 고등교육기관 전력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력사용량은 395만1,550MWh, 전기요금은 3906억3,800만원으로 2017년 대비 전력사용량 6만6,036MWh, 전기요금 93억9,300만원보다 각각 1.7%, 2.5% 늘어났다.

특히, 에너지다소비 대학이 많은 서울소재 고등교육기관 전력사용량은 97만1,646MWh, 전기요금은 936억900만원을 기록해 2017년과 비교해 전력사용량은 1만7,183MWh(1.8%), 전기요금은 7억8,800만원(0.8%)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고등교육기관 지역별 전력사용량 순위는 서울(24.6%), 경기(14.6%), 경북(9.1%), 대전(6.8%), 충남(6.6%), 부산(6.0%) 순으로 집계됐다.

협의회에 따르면 전력사용량은 수도권지역 소재 대학에 더 집중되고 있으며 수도권 서울 및 경기지역 대학을 합하면 39.2%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후순위는 세종(0.7%), 제주(0.9%), 전남(2.1%), 울산(2.4%), 인천(3.0%) 등이다.

2018년 지역별 고등교육기관(대학) 전력사용량 순위
2018년 지역별 고등교육기관(대학) 전력사용량 순위

대학 활동의 결과물인 전력사용량을 분석한 결과, 최근 수도권 대학과 지방대학 간의 전력사용량 양극화가 심화되고 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반적으로 대학의 에너지사용은 연구활동, 건물 연면적, 대학생 수와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전력사용량 증감은 대학의 지속적인 연구비 예산 확대에 따른 연구 활동 증가와 지방대학의 대학생 수 감소에 따른 영향을 받은 결과로 풀이된다.

2017년도 대학 연구비 실적 순위에도 압도적으로 수도권 대학인 서울대, 연세대, 성균관대가 각 1, 2, 3위를 차지하는 등 10위권 안에 6개 수도권 대학이 포함됐다.

한편, 전기사용량이 가장 많은 서울대학교의 경우 지난해 총 전기사용량은 19만6,628MWh(관악캠퍼스 17만589MWh, 연건캠퍼스 2만6,039MWh), 전기요금은 192억4,000만원(관악캠퍼스 164억5400만원, 연건캠퍼스 27억8,600만원)을 기록해 우리나라 고등교육기관 전기사용량의 5%, 서울소재 고등교육기관의 20%에 해당되는 수치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