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노트르담] 루이 9세가 맨발로 맞이한 '가시면류관' 지켰다
[아! 노트르담] 루이 9세가 맨발로 맞이한 '가시면류관' 지켰다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중앙 첨탑이 불길에 휩싸여 옆으로 쓰러지고 있다.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중앙 첨탑이 불길에 휩싸여 옆으로 쓰러지고 있다.

프랑스어로 ‘성모 마리아’를 뜻하는 노트르담 대성당.

프랑스 파리의 상징 노트르담 대성당을 뒤덮은 불길이 9시간 만에 가까스로 진화됐다.

두개의 종탑과 돌로 된 본체 등 주요 구조물을 지켜 최악의 상황은 피했지만 지붕 상당 부분과 96m 높이 첨탑이 무너지는 등 큰 피해가 났다.

850여 년 전 장인들이 5000여 개의 참나무와 납으로 공들여 만들었던 지붕의 3분의 2가 허무하게 무너져 내렸다.

파리 소방대원들이 대성당 내부로 불에 탄 잔해들이 떨어져 값을 따질 수없는 예술작품들과 유물들이 피해를 입는 것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중 하나로, 프랑스 문화의 정수가 집약됐다는 평가받는 노트르담 대성당 내부엔 많은 유물들이 보관돼 왔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고위 당직자인 몬시뇨르 파트릭 쇼베 신부는 이날 언론인터뷰에서 대표 성유물인 가시면류관과 13세기 프랑스 국왕 루이의 옷 ‘튜닉’은 미리 다른 곳을 대피시켜 피해가 없다고 말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대표적 성유물인 가시면류관. (사진출처:위키피디아)
노트르담 대성당의 대표적 성유물인 가시면류관. (사진출처:위키피디아)

 

수세기 전 갈대와 금으로 만들어진 가시면류관은 원래 예루살렘 시온산 바실리카에 있던 것을 1239년 프랑스 국왕 루이 9세가 당시 비잔티움 측으로부터 사들여온 것이다.

이 면류관이 파리에 도착했을 때 루이 9세가 맨발에 속옷만 입은 채 맞아들였던 것은 유명한 일화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