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전북도와 함께 창업지원 마중물 긷는다
전기안전공사, 전북도와 함께 창업지원 마중물 긷는다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벤처 MVP 프로그램’ 참여
우수 아이디어와 기술 발굴, 시제품 제작비 1천만원 지원
2019 스타벤처 MVP 프로그램 포스터
2019 스타벤처 MVP 프로그램 포스터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가 전북도와 손잡고 지역 혁신경제 성장의 마중물을 긷는다.

전기안전공사는 16일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추진하는 ‘2019 스타벤처 MVP 프로그램’ 사업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스타벤처 MVP 프로그램’은 창업 희망자들의 우수 아이디어를 발굴해 시제품 제작에 드는 최소요건 비용을 제공해주는 성공적 창업 지원을 위한 기관 간 협력 사업이다.

공사는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의 이번 협력 사업을 통해, 우수 아이디어와 기술을 지닌 창업희망자들에게 시제품 제작비 1,000만을 지원한다.

또한 제품안전과 기술고도화, 시장 진출에 관한 전문가 자문 서비스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예비창업자 또는 3년 이내 창업자가 지원할 수 있으며, 전북센터 홈페이지나 전북창업정보온라인서비스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모집기간은 이달 30일까지다.

한편 전기안전공사는 이와 함께 전기안전관리 분야의 민간 창업희망자들을 위한 ‘케샘(KESM)’ 창업 지원 사업도 펼치고 있다.

지난해 7개 팀 42명의 창업을 도운데 이어, 올해도 같은 규모로 신규 지원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케샘 지원사업 모집기간은 5월 10일까지며 선정된 팀에게는 1년 동안 2,000만원 상당의 경제적 지원을 받게 된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