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명훈 광고촬영 소식에 혜빈 "저도 치킨 잘 먹을 수 있어요"
천명훈 광고촬영 소식에 혜빈 "저도 치킨 잘 먹을 수 있어요"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김성수 딸 혜빈 양이 천명훈 광고 소식에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최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김성수가 ‘갓성수’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날 김성수와 딸 혜빈의 집에 천명훈 어머니가 찾아와 “덕분에 아들이 광고를 찍었다”며 감사하는 말을 건넸다.

천명훈도 광고촬영 소식을 전하며 “성수 형을 만나고 잘된 건 사실이거든요. 우주의 기운이 있는 거 같아요”라고 기뻐했다.

이어 천명훈은 “형님 만나면 다 잘되는 거 같아요. 춘자 누나도 실검 1위 했어요”라고 덧붙였다.

김성수는 “좋은 기운지 제 몸에 흐르는 거 같아요”라고 우쭐했다.

그러나 딸 혜빈 양은 무작정 웃을 수가 없었다. 천명훈에게 “더 잘생겨진 거 같아요”라고 전했던 혜빈 양은 개인 인터뷰에서 “삼촌만 광고 찍어서 속상했어요. 우리 아빠 광고 좀 시켜주세요. 저도 치킨 잘 먹을 수 있어요”라고 털어놨다.

한편, 김성수가 용하다(?)는 소식을 들은 노유민은 자신도 잘되고 싶은 마음에 그를 찾아와 모두를 폭소케 했다. 노유민은 다이어트에 성공하며 NRG 시절 파릇했던 미소년 이미지를 되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