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도 수협도 시끌시끌 '왜 그런 건데?'
농협도 수협도 시끌시끌 '왜 그런 건데?'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중앙회 김병원 회장(왼쪽)과 수협중앙회 임준택 회장
농협중앙회 김병원 회장(왼쪽)과 수협중앙회 임준택 회장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정부가 사상 처음으로 농협·수협·산림조합 등 지역 조합의 최근 5년간 채용 전반에 대해 집중 조사를 실시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 산림청은 23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지역조사 채용 실태조사 특별팀'을 구성해 오는 8월까지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상은 농협중앙회, 수협중앙회, 산림조합중앙회 등을 기반으로 하는 총 600곳으로, 전국 전체 조합 1353곳 가운데 45% 수준이다. 대상으로 지목된 곳들은 최근 5년간 채용이 많았던 곳들이다. 600곳 외에 채용 비리 제보가 신고된 곳들도 추가로 대상이 된다.

정부는 "농협과 수협, 산림조합은 그간 자체조사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제도개선을 추진해 왔지만 아직도 일부 조합에선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되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모든 신규채용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과정을 대상으로 한다. 해당 과정에서 임직원의 채용청탁이나 부당지시 여부, 인사부서의 채용 업무 적정처리 여부, 채용절차별 취약 요인 등을 집중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번 조사와 함께 관계부처·청 홈페이지에 '지역조합 채용비리 신고센터'를 설치한다. 채용청탁, 시험점수·면접결과 조작, 채용 관련 부당지시, 정규직화 단계서의 특혜 등 전반에 걸친 비리 행위가 신고대상이다. 

신고내용이 접수되면 사실확인을 거쳐 징계·문책 또는 채용취소 조치를 요청한다. 비리 개연성이 엄중하다고 판단되면 검찰·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정부 관계자는 "신고자의 철저한 비밀보호를 통해 신고를 이유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보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