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인내는 쓰나 열매는 달다"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인내는 쓰나 열매는 달다"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 중국 공개행사 순연 '공식 발표'
지난 2월 20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Bill Graham Civic Auditorium)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
지난 2월 20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Bill Graham Civic Auditorium)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삼성전자가 이번 주 예정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의 중국 공개행사를 연기했다. 연기 사유를 정확히 밝히지 않았으나, 최근 발생한 화면 불량 논란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에서 발생한 갤럭시폴드 화면 불량 논란을 정면돌파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미국과 한국에서 출시 일정 연기 없이 예정된 일정대로 공개한다는 방침이었으나 사실상 어렵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이번 결정은 지난 2016년 갤럭시노트7 배터리 발화 사건을 교훈 삼아 출시까지 미루며 문제의 원인을 찾아 폴더블폰이라는 새 폼팩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것이란 목소리도 나온다. 당시 갤럭시노트7 발화 사태로 인한 리콜 비용, 기회 손실 등의 총합계는 7조원을 넘는 것으로 추산됐다.

삼성전자는 23일 자사 뉴스룸을 통해 "일부 제품 관련 이슈가 발견됐다"며 "이에 대한 내부 테스트 결과,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갤럭시 폴드 출시를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출시 시점은 수 주 내에 다시 공지한다는 입장이다.

삼성전자가 전격 연기를 선언함에 따라, 지역별 출시 일정이 순차적으로 짧게는 수 주에서 길게는 1~2개월가량 밀릴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폴드는 이달 26일 미국 출시를 시작으로 다음달 3일 유럽, 같은달 중순 국내 출시를 앞뒀었다. 

이번 화면 불량 이슈는 힌지에서 비롯된 것으로 전해진다. 삼성전자는 문제가 발생한 샘플 조사 결과, 상·하단 디스플레이의 충격과 이물질에 의한 손상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갤럭시폴드는 접히는 부분이 기존 스마트폰과 달리 막혀 있지 않다. 이에 생기는 미세한 틈으로 충격이 발생해 디스플레이에 손상을 일으킨 것이라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회수한 제품을 검사해보니 접히는 부분의 상·하단 디스플레이 노출부 충격과 이물질에 의한 디스플레이 손상 현상이 발견됐다”며 “이에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디스플레이 손상 방지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삼성전자는 오는 26일로 예정된 미국 출시 일정은 변동이 없다는 입장이나, 초기에 발생한 화면 불량 이슈를 빠르게 해소하는 방향으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는 한편, 새로운 카테고리인 갤럭시 폴드의 사용방법에 대해 고객들과 소통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계속해서 혁신을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며, 고객과 파트너들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사용자가 제거할 수 있도록 설계된 화면보호막을 개선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단 이 경우에는 하드웨어를 재설계하는 문제가 있어 출시가 길게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 

아울러 사용설명서와 포장재 등 제품 포장 과정에서 사용자가 화면보호막에 대한 상황을 인지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작업도 병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갤럭시 폴드 출시 연기로 삼성전자의 세계 최고라는 브랜드 이미지가 어느 정도 손상된 측면은 있으나 직접적으로 입을 재정적 타격은 그리 크지 않을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갤럭시폴드의 초도 물량은 100만대 내외인 것으로 전해진다. 

삼성전자는 연간 3억대 가량의 모바일 기기를 판매하는데, 갤럭시폴드는 시제품 성격이 강한 1세대 제품으로 갤럭시S 시리즈와 갤럭시노트 시리즈와는 달리 제한적인 공급이 이뤄질 것이란 시각이 보편적이었다. 

업계는 이번 연기에 따라 향후 지역별 출시 일정이 순차적으로 짧게는 수 주에서 길게는 1~2개월가량 밀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