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천주교·원불교, 부처님 오신날 '봉축' 맞손
기독교·천주교·원불교, 부처님 오신날 '봉축' 맞손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5.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불교 익산총부에서 열린 불기 2563년 원기 104년 '부처님 오신날' 경축 법회.@원불교
원불교 익산총부에서 열린 불기 2563년 원기 104년 '부처님 오신날' 경축 기념식.@원불교

[스트레이트뉴스=고우현 기자] 기독교와 천주교 등 종교계는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하고 원불교는 봉축행사를 국내외 교당에서 거행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천주교는 12일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이해 잇따라 축하의 인사를 나눴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맑고 향기로운 기운이 넘치는 오늘, 부처님 오신 날에 승가와 모든 불자께 거듭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며" 이 기운이 담장을 넘고 경계를 넘어, 온 세상 모든 이들에게 은덕이 되고 용기가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기원했다.

염수정 천주교 추기경은 "부처님오신날 봉축표어인 ‘마음애(愛) 자비를! 세상애(愛) 평화를!’처럼 불자들과 그리스도인들이 세상 곳곳에서 사랑과 자비의 씨앗을 심어 평화의 꽃을 피워내길 바란다”며 “평화롭고 자비가 넘치는 부처님오신날을 맞이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 조계사 봉축법요식에 참석한 원불교 오도철 교정원장(왼쪽부터)와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박원순 서울시장,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제공 : 천지일보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 조계사 봉축법요식에 참석한 원불교 오도철 교정원장(왼쪽부터)와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박원순 서울시장,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제공 : 천지일보

이어 “오늘날 우리 사회는 부처님 평화와 자비의 정신이 더욱 절실하다”며 “불교에서 가르치듯 모든 존재가 존귀한 존재임을 깨닫고 자기 안의 탐욕을 비워 자비를 채워나간다면 이 세상에 평화가 강물처럼 흘러넘칠 것”이라고 축원했다.

원불교는 이날 익산 총부 반백년기념관 등 국내외 교당에서 부처님오신날의 경축법회를 갖고 부처님을 본받는 마음공부을 서원했다.

인산 조정중 종사는 기념식 법설을 통해 "서가모니불이 탄생한 석탄절을 맞이해 부처님의 지혜 광명과 은혜와 위력이 온누리에 화연되기를 기대한다"며"일체중생의 마음 마음에 무명이 사라지고 모든 중생의 몸에 질병이 치유되며 온세계가 자리이타의 상생 상화로 평화의 세계, 광대무량한 낙원의 세계가 구현되기를 바란다"고 축원했다.

원불교는 석존성탄절인 부처님오시날을 4대 경축일로 삼는다. 교조이신 소태산 대종사가 대각(깨우침) 이후 '서가모니 불은 성인들 중의 성인'이라 하여, 서가모니 부처님을 연원불로 모시고 부처님 법에 원불교의 인연이 있음을 밝힌 데 따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선우 2019-05-13 08:57:31
부처님 오신날 축하드립니다
원불교 감사합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