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 아내 사건, "정말 상처를 많이 받았다"
김성수 아내 사건, "정말 상처를 많이 받았다"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쿨 멤버 유리가 김성수의 아내를 언급해 눈길을 끈다.

최근 재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쿨의 유리가 그룹 멤버인 김성수 부녀와 재회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리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미국에서 '살림남'을 볼 때 정말 많이 울었다. 어린 아이한테는 엄마가 필요하다. 얼마나 힘들었을까. 내가 옆에서 도와주면 얼마나 좋을까. 오늘 정말 미안했다"면서 눈물을 보였다. 

김성수는 지난 2012년 '강남 칼부림 사건'으로 아내를 먼저 떠나 보냈다. 사건 당시 피의자는 재판과정에서 술에 취했다며 심신미약을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징역 23년을 선고했다.

방송에 출연한 김성수는 아내를 언급하며 "처음에는 고민이 많았다. 정말 상처를 많이 받았다"며 '살림남2'에 출연하게 된 까닭을 설명했다.

그는 "혜빈이 친구가 '너희 엄마 칼 맞아 죽었다며?'라고 물어봤다더라. 정말 슬펐다"고 덧붙여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김성수는 사고 이후 2년 뒤 재혼했지만 1년 여만에 또 다시 이혼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당시 김성수는 "난 너무나 절실했고 아무것도 안 보였다. 한 두달 만에 빨리 진행됐던 건데 얼마 안 가더라"며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한편, 김성수 나이는 올해 52세, 딸 혜빈이는 14세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