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 김성수 아내 언급한 유리 "눈물을 많이 참았다"
쿨 김성수 아내 언급한 유리 "눈물을 많이 참았다"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쿨 김성수 아내의 납골당을 유리가 방문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쿨 김성수가 아내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리는 김성수와 혜빈 부녀와 함께 김성수 아내의 납골당을 찾아갔다.

쿨 멤버 유리는 "눈물을 많이 참았다. 혜빈이 때문에. 가끔 혜빈이한테 엄마가 제일 그립냐고 물어본다. 엄마에 대한 기억이 아예 없더라. 좋았던 기억을 많이 얘기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성수 딸은 "밤마다 엄마 생각이 나서 잠 못 잔 적도 있었다. 엄마가 살아계셨다면 손도 잡을 수 있고. 너무 아쉽다"고 심경을 고백하며 눈물을 자아냈다.

한편 ‘살림하는 남자들 2’은 신세대 남편부터 중년 그리고 노년의 남편까지 스타 살림남들의 리얼 살림기를 그린 프로그램.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KBS2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