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돌아가라" 5·18 기념식 떠들썩
"황교안 돌아가라" 5·18 기념식 떠들썩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 묘지 기념식장으로 들어가며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 묘지 기념식장으로 들어가며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고 있다.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사실상 거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 39주기 기념식 참석을 두고 5월 단체가 유감의 뜻을 밝혔다.

5·18 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이 열리는 이날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만난 김후식 5·18 부상자회장은 "황교안 대표에게 '오지말라'고 그토록 만류했는데도 참배를 하겠다니 유감이다"고 말했다. 

이어 "망언 의윈 솜방망이 징계를 매듭짓지 않고 참배하는 것은 진정성이 의심된다. 성난 오월 영령과 광주민심을 받아들여야한다. 격앙된 반응이 나오는 건은 한국당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양희승 5·18 구속부상자회장은 "자유한국당이 진상조사위 구성에 협조하고 망언의원 3인을 제대로 징계했더라면 (황교안 대표의)참배 소식에 광주시민들은 박수를 치며 환영했을 것이다. 인간으로서 도리이자, 정치인으로서의 책임을 다하지 않는 자유한국당은 반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혜성 오월어머니집 이사는 "5·18 기념식 때 이처럼 비가 온 적이 없었다"며 "최근 역사 왜곡과 폄훼를 일삼는 한국당이 뻔뻔하게 기념식을 찾아 온다는 데 오월영령들이 대성통곡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재추천을 거부하고, 5·18 왜곡 처벌법 처리도 막아서면서 5월단체와 정치권의 비판을 받고 있다. 김진태·김순례·이종명 등 망언 의원들의 징계를 미루고 있다는 지적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