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수용할까
北,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수용할까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라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개성공단
도라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개성공단

정부가 20일 개성공단 기업인의 자산점검 목적 방북과 관련해 북측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17일 개성공단 가동 중단 3년3개월 만에 입주 기업인들의 자산점검 방북을 승인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과 관련해서 북측과 계속 협의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기업인 개성공단 방북 문제는 지난해부터 기업이 9차례 요청해 온 사항이기 때문에 북측과 계속 협의를 해왔다"며 "앞으로도 구체적인 방북 시점이라든지 제반 분야에 대해서 계속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협의채널인 공동연락사무소에 대해서도 "계속 열리고 있다"며 "관련된 협의는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지난 2월 말 이후 열리지 않는 연락사무소 소장회의에 대해서는 "상시 소통채널로서 기능을 다해 나가야 된다는 관점에서 북측과 원활한 소통이 이뤄지도록 계속 촉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통일부는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지원에 대해서도 국제기구와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을 통한 자금공여 문제에 대해서는 국제기구와 협의를 진행한다"며 "조기에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가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북측과 협의 여부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국제기구를 통한 인도지원, 자금공여 문제는 정부가 국제기구와 협의를 통해서 진행할 문제"라며 "북측과 협의할 사안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했다.

앞서 정부는 WFP와 UNICEF의 북한 아동·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에 자금 800만 달러를 공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