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말말말] 靑국민청원 "강효상·외교부 직원 강력 처벌"
[스트레이트 말말말] 靑국민청원 "강효상·외교부 직원 강력 처벌"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강효상 의원·외교부 직원 강력 처벌하라'

기자회견을 통해 한미 정상의 통화 내용을 언급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과 해당 통화 내용을 강 의원에게 유출한 것으로 지목된 외교부 직원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요청하는 청원이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국가 기밀을 유출·공개한 국회의원 강효상과 외교부 직원을 모두 강력히 처벌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이 청원은 24일 오전 09시30분 현재 2만 2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 청와대 또는 정부 관계자들이 답변을 해야 한다.

청원인은 "2019년 5월 9일 국회의원 강효상이 함부로 공개한 청와대와 백악관의 통화내용은, 3급 기밀에 해당하는 중요한 국가 안보 사항이었다"며 "국회의원 강효상은 이 정보들을 평소 고교후배로 내통해온 외교부의 한 직원으로부터 보이스톡을 통해 전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주장했다.

■정청래 "강효상 참 못된 짓"

정청래 전 국회의원이 23일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 내용 유출 논란에 관해 "기밀 누설이고 중대 범죄"라며 "해당 업무에 종사한 외교관이 야당 국회의원에게 전달하고 야당 국회의원이 폭로한 것은 처벌을 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경찰이 도둑을 잡을 때도 다 조사하는데 이번 조사를 인권 침해라고 하면 범죄자 조사는 어떻게 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개인 간 통신 내역도 사생활 보호 차원에서 다 보호하는데 하물며 국가 정상끼리 한 대화 내용도 그 중 합의한 것만 발표하고 나머지는 비공개"라며 "그래서 외교문서는 30년, 50년 동안 공개되지 않고 묶여 있다"고 지적했다.

또 "자유한국당에서 국민의 알 권리를 이야기하는데 그러면 황교안, 나경원 두 분은 통화 내역 다 공개할 수 있나"라며 "그게 알 권리 차원에서 공개해야 하는 것인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토 달 필요도 없이 무조건 잘못한 것이고 강효상 의원은 이렇게 하는 것 자체가 참 못된 짓"이라고 비판했다.

■이언주 "민노총과 전쟁 선포하라"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24일 "민노총은 당장 자진해산해야 한다"며 "깡패도 이런 깡패들이 어디 있는가"라고 맹비난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최근 경찰과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충돌한 데 대해 "과거 조폭 깡패도 이렇게 못했을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대우조선해양이 망했으면 경위에 어찌됐든 원칙적으로는 임직원이 감수해야 할 일"이라며 "누구는 회사가 망하면 그냥 실업자가 되는데, 누구는 망해도 국민혈세로 공적자금을 투입, 연명하고 정부가 다른 기업이 인수하는 일도 주선해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민노총을 향해 "그도 모자라서 온갖 요구사항까지, 왜 그렇게 당당한가"라며 "이런 상황에서 대우조선을 인수하겠다고 나선 회사가 있다는 일 자체에 감사해야 하는 일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민노총과 전쟁을 선포하고, 공권력에 대한 폭행은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