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현대차그룹, 상생 약속 지켜달라"
김상조 "현대차그룹, 상생 약속 지켜달라"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3일 오후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을 방문해 기아차 박한우 대표이사 등 임직원들과 간담회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3일 오후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을 방문해 기아차 박한우 대표이사 등 임직원들과 간담회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3일 오후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을 방문해 기아차 박한우 대표이사 등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취임 이후 처음으로 광주를 찾은 김상조 위원장의 이번 간담회는 수소·전기자동차, 자율주행 등 구조적 변화에 직면한 자동차 업계의 미래 대비 전략을 듣고 협력·유관업체와의 상생과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현대차그룹의 방안을 민·관이 함께 찾아보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이날 김 위원장은 최근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광주형 상생 일자리' 완성차 공장 설립사업'이 조기에 안착할 수 있도록 현대자동차그룹이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자동차 산업이 조선기자재 산업의 전철을 밟지 않도록 현대차그룹의 상생협력 문화를 2차 이하 협력업체까지 확산시켜 중소 부품업체의 미래 경쟁력을 강화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 위원장은 간담회 모두 발언을 통해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바뀌는 전환기를 맞아 우리나라 자동차 대표기업인 현대차그룹이 다가올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것이야말로 협력·유관업체와의 상생과 좋은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하는 데 관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대차그룹이 추진 중인 수소 생태계 구축, 협력업체와의 상생과 광주형 일자리 사업 등 미래를 대비한 현대차그룹의 정책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서 기아차는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 대비한 그룹 차원의 대응 방향과 함께 현대차그룹의 상생협력 사례, 향후 추진방향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먼저 기아차 신동수 상무는 그룹차원의 미래 친환경 자동차 개발방향과 지역별로 '모든 교통수단을 하나의 통합된 솔루션으로 제공하는 이동 서비스인 MaaS(Mobility as a Service) 사업 확대, 자율주행 상용화, 인공지능(AI)과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한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커넥티드카' 보급 계획 등을 설명했다.

다음으로 이동원 상무는 현대차그룹 협력사의 글로벌 경쟁력 육성, 지속성장 기반 강화·동반성장 문화 정착 등 '상생협력 3대 추진 전략'과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이 상무는 "'1~3차 협력사와의 상생 생태계 강화'를 위해 1차에 이어 2·3차 협력사까지 상생결제시스템을 확대 유도하고 있고, 2·3차 협력사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1년까지 800여개사에 스마트공장 구축비 15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2·3차 협력사 240여개사를 대상으로 2021년까지 30억원을 투입하는 수출마케팅 지원사업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김상조 위원장은 마무리에서 "앞으로도 정부와 기업 간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힘으로써 상생협력 문화 확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업과 정부가 만나 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수시로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